[독후감] 내 몸속의 우주, 질병부터 성격까지 좌우하는 미생물의 힘 감상문 2019.01.09 23:15

'청결의 역습'을 아주 흥미롭게 읽고 나서 우리 몸에 살고 있는 미생물에 관심이 많아진터라 도서관 반납 트레이에 있는 이 책에 시선이 확 꽂혔다. 중요한 내용만 쉽고 간단하게 설명하고 있어서 뚝딱 읽고 짧게 정리해 본다. TED books 시리즈이며, 원제는 Follow Your Gut : The Enormous Impact of Tiny Microbes


우리 몸은 미생물로 이루어져 있다

우리 몸에는 엄청나게 많은 미생물이 살고 있다. 세포수로 따지자면 최대 10배나 많은 수의 미생물이 존재하며, DNA로 따지자면 인간의 유전자는 약 2만개이지만 미생물들의 유전자를 합하면 200 ~ 2000만개에 이른다. 물론, 미생물은 인간의 세포에 비해 지극히 작고, 단순한 조직이며 그 수량으로 중요성을 논할 수는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엄청나다!' '대다나다!'를 이끌어 내려는 작가의 노력이 곳곳에 보이는 것은 그 동안 미생물을 등한시해 왔던 우리의 관점을 조금이라도 재조정해보고 싶었던 것이 아닐까 싶다.

미생물은 건강에 중요한 영향을 미친다

우리 몸에 미생물이 많이 존재 할 뿐만 아니라 실제로도 우리 건강에 다양하게 영향을 미치고 있다. 이미 '청결의 역습'과 '99.9% 의 살균의 함정'에서 많이 소개되기도 했지만 책에서는 더 다양한 사례를 소개하고 있다.

손발의 미생물들에 의한 냄새가 모기를 더 잘 유인 하기도 하고, 비만을 유발하거나 막아주기도 하며, 우울증이나 자폐증에도 영향을 미치기도 한다. 하찮게 여겨왔던 미생물들이 감염과 소화는 물론 정신 건강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이다!

이제 시작일뿐!

저자가 놀랄만한 많은 이야기를 꺼냈지만 사실 이제부터 시작이라는 점이 더 주목할 하다. 인간의 DNA 염기 서열이 대부분 분석 되었지만, 괄목할만한 성과를 도출하지 못하고 있는 시점에서 우리 몸에 사는 미생물에 대한 연구는 더욱 더 커지고 있으며 관련부분의 연구는 이제 막 연구가 시작되었고, 다양한 분야로 연구가 확대되고 있다.

요즘 알러지때문에 고생하는 사람이 점점 늘고 있고, 나에게도 알러지 증상이 다양하고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는데, 미생물이 알러지와 밀접하게 관련있다는 의견과 연구들이 나의 시선을 붙잡았다. 알러지를 포함한 면역 질환은 도시화가 진행된 국가에서 발생하는 대표적인 환경 질환이다. 도시화가 진행 될 수록, 시간이 갈 수록 점점 그 영향 범위가 넓어 지고 있다. 약을 복용하는 사람도 늘어나고, 약의 종류도 다양해 지고 있는데, 암이나 치매와 같은 중증 질환과의 관계는 어떻게 될까? 이 책은 아직 많은 답을 하지 않고 있다. 다만, 그 시작을 알리고 있으며 그 시작은 어쩌면 우리 몸과 자연, 환경, 공존에 대해서 근본적으로 다시 생각해보라는 메세지일지도 모르겠다.